News & Notice

제목 강북의 코엑스 서울역 북부역세권, 한화컨소시엄 수주
첨부자료 AA_20054934_1.jpg   AA_20055108_1.jpg   작성일 2019-07-09 17:21:31.0

개발 사업비 1조3000억 규모
비즈니스·관광 중심지로 탈바꿈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이 ‘강북의 코엑스’로 불리는 서울역 북부역세권(사진) 개발사업을 수주했다. 사업비 1조3000억원 규모다. 개발 뒤 서울역 일대는 강북의 비즈니스와 관광 중심지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코레일은 9일 서울역 북부 유휴부지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 차우선협상자로 삼성물산 컨소시엄(삼성물산·미래에셋·HDC현대산업개발·메리어트호텔)을 선정했다. 코레일은 작년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100일간 사업자 공모를 했다. 공모에는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을 비롯해 삼성물산 컨소시엄,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롯데건설·메리츠증권·STX·이지스자산운용) 등이 뛰어들어 3파전 구도를 형성했다.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은 한화그룹 계열사가 대거 참여하고 있다. 한화역사,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갤러리아가 호텔 및 리테일 분야 등의 운영을 담당하기로 했다. 한화생명, 한화증권 등 금융계열사는 재무적 투자자(FI)로 나선다. 시공을 담당할 한화건설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을 한화그룹의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그룹 계열사들로 컨소시엄을 구성한 만큼 의사결정이 빠른 게 강점”이라며 “코레일과 협업해 서울의 허브 역할을 하는 랜드마크로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화 계열사는 이미 여러 차례 대규모 복합개발사업을 성공한 전례가 있다. 한화건설은 2016년 계열사와 함께 수원 컨벤션센터 지원시설용지 개발사업을 수주했다. 현재 이 사업부지에 오피스텔(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갤러리아백화점, 아쿠아리움, 호텔 등을 짓고 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유휴부지는 서울로7017~염천교 사이 봉래동2가 122 일대 3만1920㎡에 이른다. 3종일반주거지역과 일반상업지역으로 구성됐다. 코레일은 작년 3월부터 서울시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사업계획을 논의해왔다. 당초 계획한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규모를 축소하고 호텔 2동, 오피스 오피스텔 레지던스를 1동씩 세우기로 방향을 바꿨다. 주거용 건물을 늘려 민자사업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사업계획이 확정된 뒤 이 일대 부지를 상업지역으로 변경할 방침이다. 이 부지는 2014년부터 개발이 추진됐다. 당시 한화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지만 낮은 수익성 등의 이유로 무산됐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영등포 혈투서 롯데가 웃었다
목록